세계 최대 난민캠프에 코로나 확진자 발생…’100만명 밀집

14일(현지 시각) AFP통신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 지역의 보건 관계자는 “양성 판정을 받은 난민 2명을 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들 중 한명은 로힝야족 남성이며 다른 한명은 난민 캠프 근처에 거주하는 현지 남성”이라고 설명했다.

로힝야족 난민 캠프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탈린 버카루 WHO 대변인은 “이들에 대해 더 알아보기 위해 ‘신속 조사팀’을 파견했으며 검사 및 격리조치를 위해 접촉자들을 추적 중”이라고 했다.

현지 당국도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와 진단 검사를 강화했다고 전해졌다.

BBC방송은 난민 1900명이 격리돼 검사를 앞두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이전부터 협소한 공간에 대규모 인원이 거주하는 난민 캠프에서 바이러스가 창궐할 수 있다고 지적해왔다.

이 난민캠프에는 미얀마 정부의 박해를 피해 이웃 국가인 방글라데시로 탈출한 로힝야족 난민들이 모여 산다. 천과 대나무를 엮어 만든 임시 건축물이 밀집해 있으며 좁은 골목에는 하수가 넘쳐흐르는 등 환경이 열악하다.

비영리기구인 국제구호위원회(IRC)는 캠프 내에선 1㎢당 4만명~7만명이 몰려 산다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인구 밀도보다 최소한 1.6배 높다”고 강조했다.

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의 방글라데시 보건 담당자인 샤밈 자한은 “세계 최대 난민 캠프에 바이러스가 침투했으니 수천명이 숨질 수 있다는 매우 현실적인 전망을 마주하게 됐다”고 우려했다.

캠프 내 집중 치료 병상이 하나도 없는 등 적절한 의료 시설이 없어 피해는 더 클 수도 있다고 전해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